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남는 것은 기도밖에 없습니다
2083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2083,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남는 것은 기도밖에 없습니다

남는 것은 기도밖에 없습니다

지난주간 LA에서 사역을 하고 있는 절친한 친구가 교회를 방문하여 주었습니다. 함께 아침 식사를 나누면서 신앙과 가정 그리고 교회에 대하여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강도사님이 섬기고 계신 교회는 저도 일전에 섬기었던 교회이고, 목사님도 제가 잘 아는 분이십니다. 평생을 깨끗하게, 그리고 욕심 없이 목회를 하신 분이십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 끝에 그 목사님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그 강도사님께서 함께 섬기고 있는 목사님께서 들려주신 말씀 중 이런 내용을 저에게 나누었습니다. 목사님께서 젊은 부교역자들을 모아 두시고 이렇게 말씀하시었답니다. “저도 젊어서는 제자훈련, 전도훈련, 세미나… 등 안 다녀본 곳이 없습니다. 그런데 목회의 뒤안길에서 보니, 결국 남는 것은 기도밖에 없습니다. 젊어서 건강할 때 기도 많이 하십시오.” 실제로 그 목사님은 새벽 기도 후에도 장시간 기도하시고, 낮에도 교회에 나오셔서 기도하시고는 한다고 합니다.
“남는 것은 기도밖에 없습니다.”얼마나 제 가슴에 닿아온 말씀이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목회가 쉬워지기 보다, 더욱 어려워지는 것을 경험합니다. 성도님들이 세상에서 경험하는 문제들이 같은 것이라 생각되어 이전의 경험을 살리어 해결해 보려고 들어가면 분명히 같은 문제인데 또 다른 것인 것을 보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목회의 실망과 절망, 그리고 무능함에 대한 자책들로 시달릴 때가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목회의 여정에 우리가 남길 열매들이 어떤 세상적인 차원에서 큰 열매들이 아니라, 힘들고 어려워도 기도하고, 기쁨과 즐거워도 기도하고, 그래서 남는 열매가 기도라는 얼마나 위로가 되는 말씀인 줄 모르겠습니다. 가끔 만나는 목사님들 중, ‘새벽 기도는 왜 시작하여서 고생하느냐’고 안쓰럽게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새벽 기도회는 이제 저의 기쁨이 되었습니다. 남는 것은 기도밖에 없는데, 그것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현명한 처사인줄 모릅니다. 아마 이 확신 때문에 평생 새벽 기도해야 할 것 같습니다.
남는 것은 기도밖에 없는데, 성도 여러분 함께 기도하여 보지 않으시겠습니까? – 정대성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