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조국 단상
2332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2332,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조국 단상

조국 단상

연일 신문에 4월 한국 전쟁 설이 도배를 하고 있다. 화학 무기 사용에 시리아를 공습한 미국이 폭격전문 칼빈슨함을 포함 항공 모함들을 한국 근해를 대거 이동시키고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식과 더불어, 또 중국이 국경에 15만의 병력을 전진 배치 할 것이라는 기사들을 보며 마음이 착잡해진다. 하지만 대선 때마다 북풍을 일으킨 덕에 아마도 한국에 있는 한국 국민들은 아무런 느낌도 없이 살아갈 것이다. 이런 소식을 보며, 이민자로서 못내 마음이 씁쓸해지는 것을 숨길 수 없다. 자기 나라의 안보를 미국, 중국, 일본 등의 영향을 받아 스스로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조국이 불쌍하다. 사실 유대인, 유대인 교육하지만, 이스라엘 기업으로 세계의 일류가 된 기업을 알고 있는가? 그래도 한국은 조선 강국, 반도체 강국, 자동차 강국, 화장품 강국, 의료 강국, 초일류 대중 교통 시스템… [이스라엘로 의료 관광 떠나는 사람 없다.] 이 모든 것 다 60년 안에 이루어 낸 것이다. 북한과 통일만 되면 인구 일 억의 내수 시장에, 풍부한 자연, 인적 자원을 가지고 세계 어떤 나라와도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내 조국 한국인데… 자국의 안보를 남의 손에 맡겨야 하는 것 비참하다. 그리스도의 겸손이 더욱 빛을 바라는 것은 예수님이 하나님과 동등한 분이심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형상을 입으셨다는 것이다. 조국 한국이 더욱 강건해 지기를 기도한다. 국민들이 깨어나 개인의 이익도 중요하지만, 국가적으로 함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지도자가 선출 되기를 기도한다. 아울러 한국의 교회들도 이제 세상으로 눈을 돌리고, 하나님께서 우리를 아직도 이 땅에 두시는 목적, 소금과 빛의 역할을 감당하며 세상을 잘 선도해 갈 수 있기를 기도한다. 봄은 성큼 우리에게 다가 왔는데, 조국의 봄은 언제나 임할지… 주여 어서 오시옵소서! – 정대성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