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여유
17388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388,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여유

여유

참으로 세월이 빨리 흘러가는 것 같다. 벌써 2018년의 추수 감사 주일이다. 좀 있으면 성탄절, 송구영신 예배, 그리고 신년 첫 주일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시간의 흐름 속에 때로 우리는 초조해진다. 내가 과연 이루어 놓은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면 식은 땀이 흐르기도 한다. 그래서 조급해지고, 성급한 말로, 성급한 결정으로 자신에게, 가족에게, 이웃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 어떻게 인생의 여유를 가지고, 조급함이 아닌 누림을 실천할 수 있을까? 어디서 인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데, 마음에 뚜렷이 새겨 진 운동 경기에 관한 한 마디의 말이 있다. “매일 지는 꼴찌 팀은 이기고 있어도 불안하고, 잘 이기는 팀은 지고 있어도 한 방에 이길 수 있다는 믿음으로 게임을 즐기게 된다.” 요즘 콜로라도 미식 축구팀 브롱코를 보면, 이기고 있어도 불안하다. 그런데 어찌 운동 경기만 이럴까? 나는 돈을 많이 갖고도 불안해하고, 누리지 못하는 사람을 많이 봤다. 왜 그럴까? 인생의 많은 패배를 경험했기에 이기고 있어도 불안한 것이다. 그러고 보니, 성도는 이긴 팀의 멤버들이다. 죽음 가운데 살아나신 예수를 머리로 하여 교회를 이루고 있는 우리는 결국의 승리를 약속 받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래서 우리는 인생을 즐길 수 있다. 나는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는 말이야 말로 성도의 인생을 묘사하는 가장 적절한 말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 이미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의 팀에 속한 우리는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우리의 마지막 승리를 이미 그리스도 부활로 보장받고 있기 때문이다. 자, 이제 좀 누리자. 세상 눈치 보며 갖고도, 이기고 있으면서도 불안해하지 말고, 이제 풍성한 마음으로 이웃과 좋은 것을 나누고, 시간의 여유도 가지고 남을 위하여 일할 수 있는, 봉사할 수 있는, 선교지도 갈 수 있는 삶을 살자. 이긴 자의 여유, 바로 이 감사절 내 마음 안에 있기를 다시 한 번 간절히 소망한다. – 정대성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