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Office
3
archive,author,author-office,author-3,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7.5,vc_responsive

Author: Office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라(요15:5)" [한 눈에 보는 후임 담임목사 청빙 절차] 지난 1월 29일부터 후임 담임목사 청빙 공고가 여러 방법을 통해 나갔으며, 3월 1일까지 접수를 받습니다. Round 1은 청빙 위원들이 두 그룹으로 나뉘어1차 리뷰를 합니다. Round 2는 Round 1의 결과에 따른 Cross Check를...

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는 2004년 “교회 사역을 위한 기초 확립의 해” 표어를 세워 한 걸음 한 걸음 지난 20년을 걸어왔습니다. 에벤에셀의 하나님이시기에 지금까지 지내온 것이 하나님의 도우심이며, 한없는 은혜입니다. 씨 뿌리며 거름을 주듯 영의 양식을 공급해 주신 정대성 목사님, 목회자님들 그리고, 스태프님들의 수고에 감사의 마음을...

반 고흐 그림을 좋아한다. 그의 굵은 터치, 가난했지만 물감을 아끼지 않는 그의 유화 그림이 좋다. 하지만, 반 고흐의 수채화도 좋다. 얼마전 읽었던, 반 고흐와 그를 지지하고 후원했던 동생 테오와 주고 받은 편지를 출판한 책 “영혼의 편지”에 등장한 반 고흐의 말이다. “열심히 노력하다가 갑자기 나태해지고, 잘...

여러분이 이 칼럼을 읽으실 때 저와 NLMA 단기 선교팀은 이미 일주일을 캄보디아에서 보내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기도에 감사드립니다. 교회를 떠나 있는 2주 동안, 이 칼럼의 지면을 활용하여 “뉴라이프 선교 교회의 핵심가치”를 짧게나마 설명하려고 합니다. 뉴라이프 선교 교회는 변하는 시대에 적응하여 모든 것을 변할 수 있지만, 결단코...

오늘 주일 예배를 마치고, 2월 8일까지 캄보디아 단기 선교팀을 이끌고 다녀오게 된다. 이런 기회를 활용하여 선교를 떠나기 전 항상 교우들과 나누는 뉴라이프 선교 교회의 선교 철학을 잠시 고찰하여 보려고 한다. 먼저 우리가 생각할 것은 캄보디아이다. 왜 뉴라이프 교회는 캄보디아에만 선교할까? 많은 성도님들의 마음속에도 이런 생각이...

2024년은 갑진년[甲辰年] 청용의 해라고 한다. 그림과 함께 있는 이런 의미있는 글을 하나 읽었다. 『“Which is more important,” asked a Big Panda, the journey or the destiny? “The Company” said Tiny Dragon. 큰 판다가 물었다, 여행과 목적지, 어떤 것이 더 중요할까? 타이니 드래곤이 답한다. “누구와 함께...

지난 한 달, 새롭게 다가올 2024년을 생각하며 들었던 좋은 말들, 내가 꼭 기억하고 싶었던 말 몇 가지 소개하려고 한다. 가장 먼저, “In 20 years, the only people who will remember you worked late will be your kids! - 20년 후, 당신의 야근을 기억하는 사람은 오직...

아니, 성탄절도 이미 지났는데, 웬 루돌프 사슴 코? 얼마전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캐롤을 듣다 루돌프 사슴 코 캐롤 가사를 들으려 갑자기 이 캐롤은 더 이상 부르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가사의 내용이다. “루돌프 사슴코는 매우 반짝이는 코, 만일 네가 봤다면 불붙는다 했겠지/ 다른 모든 사슴들 놀려대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