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관점
17610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7610,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관점

관점

보통 고속도로 오른 편 맨 갓길을 “Slow Lane – 서행구간” 그리고 맨 안쪽을 “Fast Lane – 고속 구간”이라고 한다. 나는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거의 대부분 서행 구간을 택하여 운전하는 편이다. 서행 구간에는 또 곁길도 있기 때문에, 무슨 일이 일어나도 피할 공간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 친구 목사님은 항상 고속 구간을 선택하여 운전을 한다. 어느 날,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왜 항상 고속 구간을 택하여 운전을 하는지 물었다. 그런데 뜻 밖에 “안전을 위해서”라는 말에 좀 놀랐다. 친구 목사님의 이유는, 대부분 서행 구간에는 초보 운전자들이 운전을 하기 때문에 위험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그래서 자신은 안전을 위해서 늘 고속 구간을 이용한다는 것이다. 나는 안전을 위하여 서행 구간을 이용하는데, 똑 같은 안전을 위하여 고속 구간을 이용한다는 말을 들으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같은 견해인데, 나타나는 행동의 양상은 정 반대이었기 때문이다. 보이는 것으로 만 판단을 한다면, 정반대의 행동이지만, 사실 서로의 의도를 따진다면, 결국 우리 둘은 “안전 운행”이라는 같은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많은 우리 인생 사가 그렇다. 교회 사역이 비록 교회를 위한다는 같은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하여도, 정작 보여지는 행동은 정 반대일 수 있다. 그래서 성도는 기도하고, 겸손을 실천하며,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는 가운데, 서로의 의도를 확인하려는 노력을 게을리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다시 하여 본다. 참, 인생은 그러고 보면, 매우 복잡한 것이고, 오해의 가능성이 많은 것 같다. 내 뜻 만을 주장하지 않는, 상대방을 이해하려는 마음으로 내 삶을 잘 살아내야겠다. – 정대성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