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목회자 칼럼
75
archive,category,category-75,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목회자 칼럼

지난 주간 우연히 유튜브 방송을 통하여 한 고등학생의 졸업 연설을 듣게 되었다. 전교 일등을 차지하여 “발레딕토리안” 졸업 연설자로 연단에 선 학생의 연설이었다. 어린 학생의 연설인데 마음에 큰 감동이 되었다. 고등학교 시절, 자신이 반드시 발레딕토리안이 되어 졸업 연설을 하겠다고 결심한 후, 많은 희생을 감수하며 공부하고 시간을...

2019년 12월 25일, 세계적인 리트 [예술 가곡]의 거장이었던 페터 슈라이어의 죽음 소식을 신문은 알렸다. 슈만의 낭만 가곡, 또 바로크 음악에 능숙하여, ‘마태 수난곡’ 등 바흐의 작품의 탁월한 해석으로 각광을 받았을 뿐 아니라, 모차르트의 작품도 능숙하게 다루었다. 신문은 페터 슈라이어를 “서정성 넘치는 지적인 리릭 테너로 독일...

시편을 읽다가 만난 시편 78편 33절의 말씀이다. “하나님이 그들의 날들을 헛되이 보내게 하시며 그들의 햇수를 두려움으로 보내게 하셨도다.” 시편 78편은 이스라엘의 출애굽 그리고 광야의 삶을 회고하며 오늘의 삶을 교훈하는 교훈시이다. 33절은 하나님의 다루심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불평하고, 불만하며 하나님께 범죄한 이스라엘이 보낸 광야 40년의 삶을 “헛된...

“송구영신 [送舊迎新]” 옛 것은 보내고 새 것을 맞이한다는 사자성어이다. 정말 세월이 살같이 흘러, 벌써 2019년의 마지막 주일을 맞게 되었다. 이제 이틀이면 우리는 송구영신 성찬 예배로 드리며, 2019년을 보내고, 새로운 2020년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세월이 흐를수록 자신감이 떨어진다. 나도 예외가 아니다. 건강도 그렇고, 능력도 그렇고… 젊은...

얼마전 책을 읽다 이런 따뜻한 글을 보게 되었다. 양손에 사과를 들고 있는 아이에게 엄마가 물었다. “사과 한 개 엄마와 나누어 먹을까?” 이 말을 들은 아이가 바로 양손의 사과를 한 입씩 베어 먹었다. 엄마는 순간 실망을 했다. “아, 이렇게 이기적이라니!” 하지만, 바로 들려온 아이의 말에 엄마는...

며칠 전 동아일보 문화 면에 “수백 년 된 악기도 연주자의 ‘마사지’를 받아야 명품이 됩니다”라는 제하의 글이 실렸다. 명품 고악기 복원 전문가인 영국의 ‘플로리안 에온하르트’씨가 한국을 방문, 스트라디바리, 과르네리 등의 명품 악기들을 한국과 중국에 소개하고 컬렉터들을 조언해주기 위하여 들려 인터뷰한 기사이다. 기사에 적힌 글을 보고 많이...

가끔 내 사무실을 방문하시는 분들이 내 책꽂이에 꽂혀 있는 책들을 보며 하는 말이 있다. “독서 관심이 다양하시네요!” 여러 방면의 책들을 읽는다는 것이다. 나는 그런 말을 들으면 때로 부끄러워지고는 했다. “한 가지 깊이 아는 것이 없네요!”라는 말로 들렸기 때문이다. 어느 날 나의 그런 감정을 깊이 분석해...

이렇게 시작되는 글을 읽었다. “Doctors don’t make you healthy, 의사는 당신을 건강하게 하지 못합니다.” 그리고 계속된다. “교사는 당신을 배우게 하지 못합니다. 트레이너는 당신을 fit, 몸매 좋게 하지 못합니다. 코치는 당신을 부자로 만들 수 없습니다.” 마지막 말, “At some point in time, you have to realize...

얼마 전, 눈이 오던 날 아침, 경미한 교통 사고가 있었다. 상대편이 차에서 내리자 마자, 자기 잘못이 아니라고 하는 데 또 갑자기 지나던 차에서 어떤 여자가 내려, 스패니스어로 막 대화를 나누더니 자기가 다 봤다고 하며, 내 잘못이라고 한다. 어이가 없었지만, 일단 경찰을 부르기로 했다. 하지만, 그때는...

“시간이 흐른다고 미래가 되는 것은 아니다!” 나를 화들짝 놀라게 한 멋진 말이다. 그렇다, 우리는 일학년을 매년 반복하면서,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내가 일학년이 아니라고 착각할 수 있다. 시간이 흘러 미래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자기 성찰, 자기 개발, 평생 공부”가 지속되어야 한다. 잠언에 등장한 지혜로운 말씀이다. “자주 책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