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목회자 칼럼
75
archive,paged,category,category-75,paged-25,category-paged-25,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목회자 칼럼

작년 말 공전의 히트를 치며 많은 사람들에게 비정규직에 대한 새로운 이해와 관점, 직장 생활의 진솔한 면목을 보여 주며 TV 스크린 앞으로 끌어 모은 “미생”이 “미생2”로 새롭게 연작 되어질 것이라는 뉴스를 보며, 나 또한 내가 본 몇 안 되는 드라마이기에 미생의 명장면들을 다시 한 번 볼...

어느 날 화장실에서 손 닦은 휴지로 싱크대의 물기를 닦으며 생각하기를 “적어도 화장실도 내가 들어올 때보다 나갈 때 더 깨끗이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들어볼 때 보다, 나갔을 때 더 깨끗한 화장실… 나이가 오십 중반을 넘어서부터 언제부터인지 나는 끝에 관심을 많이 갖게 되었다. 유종의 미를 거두어야 한다는...

나이 들어 인생을 잘 즐길 수 있으려면 적어도 악기 한 가지 정도는 마스터해 놓아야 한다고 해서 기타를 연습하는데, 잘 진전되지 않는다. 거기에 코드를 잡는 왼손의 약지까지 부상을 당해서 기타를 치는 것이 더 힘들어졌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조금씩 하다 보면, 내가 즐길 수 있는 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