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목회자 칼럼
75
archive,paged,category,category-75,paged-9,category-paged-9,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목회자 칼럼

한 사람이 하루를 보내는 동안 머리 속에 평균 4,000가지의 생각이 든다는 글을 읽었다. 그런데, 성공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 세 가지가 있는데, 성공하는 사람의 특징은 먼저 생각을 정리(Categorization)하고, 정리된 생각 중 우선순위를 정하여 집중(Concentration)하며, 마지막은 그 생각들을 실행(Carry-out, Actions)에 옮긴다는 것이다. 마치 우리 마음은...

이번 주간 한 살을 더 먹게 되었다. 아침 묵상을 하는데 문득 떠오른 생각은 모파상의 ‘목걸이’이었다. 아름다운 외모를 가지고 가난한 집에 태어난, 허영심에 빠진 하급 공무원의 아내인 여자 주인공이, 남편이 어렵게 구한 티켓으로 장관 집에서 열리는 파티에 참여하는 것으로 스토리는 시작된다. 파티에서 화려하게 보이기 위하여 친구의...

컴퓨터로, 핸드폰으로 모든 사람에게 인기가 있고 사랑을 받는 애플 회사를 창립한 스티브 죱스씨가 죽기 전에 했던 말을 읽으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가 한 몇 마디 말이다. “타인의 눈에 내 인생은 성공의 상징이다. 하지만, 일터를 떠나면 내 삶에 즐거움은 많지 않다. 결국, 부는 내 삶의...

내가 즐겨 시청하는 TV 프로그램 중 하나가 “나는 자연인이다”는 프로그램이다. 바쁜 도시의 삶을 떠나 깊은 산속에서 거의 자급자족하며 홀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찾아 그들의 삶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그 삶에 등장한 좀 특별한 사람을 보게 되었다. 일본인 삼세로, 도쿄 대학 법대 출신이며 미국과 브라질에서 요리사로 오랫동안...

설교를 듣다 이런 썰렁한 유머를 들었다. 여러 가지 힘든 상황에서 고민하던 청년이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기로 하고, 말씀대로 하기로 하고, 오늘 내가 펴서 처음 내 눈에 들어오는 것을 내게 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대로 행하기로 결심하고 잠시 기도한 후, 성경을 펴자 마태복음 27장 5절이 보였다. “유다가...

최근 성경 읽기로 레위기를 읽다가 만난 구절이다. “[9] 너희가 너희의 땅에서 곡식을 거둘 때에 너는 밭 모퉁이까지 다 거두지 말고 네 떨어진 이삭도 줍지 말며 [10] 네 포도원의 열매를 다 따지 말며 네 포도원에 떨어진 열매도 줍지 말고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을 위하여 버려두라 나는 너희의...

이런 재미있는 글을 읽었다.   슬픈 노래를 부른다. 삼류: 청중은 멀뚱멀뚱 쳐다보고 자기만 운다. 이류: 청중도 울고 자기도 운다. 일류: 청중은 울고 자기는 울지 않는다.   유머를 한다. 삼류: 자기 혼자 낄낄댄다. 이류: 청중도 웃고 자기도 웃는다. 일류: 청중은 한 없이 웃고 자기는 웃지 않는다.   이 글을 쓰신 분은 “설교도 그렇다. 아! 일류가 되고 싶다”라고 했다....

오늘은 봄에 관한 시를 한 편 소개하고 싶다. 천상병 시인의 “봄을 위하여”라는 시이다.   겨울만 되면 나는 언제나 봄을 기다리며 산다. 입춘도 지났으니 이젠 봄 기운이 화사하다.   영국의 시인 바이런도 ‘겨울이 오면 봄이 멀지 않다’고 했는데 내가 어찌 이 말을 잊으랴?   봄이 오면 생기가 돋아나고 기운이 찬다.   봄이여 빨리 오라.   ‘겨울이 오면 봄이 멀지 않다.’ 그렇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삶의...

2004년 5월, 이사 와서 한 번도 손을 대지 않고 살아온 집의 손을 보고 있다. 페인트를 칠하기 위하여 짐을 정리하고 있는데, 쓰레기가 장난이 아니다. 버려도 버려도 끊이지 않고 나온다. 예상 보다 너무 많이 나온 쓰레기로 인하여 덤스터를 한 번 더 비워야 했다고 공사하는 분들이 구시렁거린다. 한국에...

지난주에 이어 한 번 더 먹는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한국의 젊은이들이 결혼하기를 포기하고 혼자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래서 그런지, 편의점 혹은 슈퍼에 가면 혼자 먹을 수 있도록 포장된 음식을 많이 판다. 그중 내가 즐겨 사 먹던 것은 미역국, 김치찌개, 비지, 설렁탕 등등이다. 특별히 일회용 김치찌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