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뉴라이프 선교 교회 | 목회자 칼럼
75
archive,paged,category,category-75,paged-10,category-paged-10,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1.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목회자 칼럼

현대 과학계 거의 정설로 받아들여지는 우주 기원의 정설은 “빅뱅 – 우주 대폭발”이다. 고밀도의 한 점 상태에 있던 우주가 대폭발을 일으키어 급격히 팽창을 하여 현재의 우주가 만들어졌고, 팽창이 멈춘 것이 아니라, 지금도 팽창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에드윈 허블 박사의 발견으로 우리가 몸담고 있는 이 우주는 아직도...

오늘은 2018년 마지막 주일로 보내는 날이다. 정말 이렇게 세월이 빨리 흘렀는지, 새해 첫 주를 시작한 것이 어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주일을 보내게 되었다. 지난 한 주간, 지난 한 해를 돌아보며, 2018년을 잘 요약하는 키워드를 생각하여 보았다. 세 가지 키워드는 “감사, 유감, 포기와 시도”이다.   #1 감사 2018년을 돌아보면,...

내가 정말 사랑하는 음악은 한국 가곡이다. 서정적이고, 한국민의 심성을 정말 잘 표현하는 것 같다. 그런데, 음악이 그렇듯 옛 것만, 내가 이미 알고 있던 노래들만 좋다고 생각한다. 지난 주, 정말 우연히 1981년 대학 가곡제를 통하여 소개되어진 김효근 작곡의 “눈”이란 가곡을 듣게 되었다. 정말, 거짓말 조금 보태서...

다시 시작됐다! 그렇다, 조선일보의 “광수생각” 만화이다. 처음 연재될 때, 몇 컷 안되는 지면의 공간에 만화를 그려 넣어, 나를 종일토록 생각하게 하던 그 만화의 연재가 다시 시작된 것이다. 성공, 유명세, 실패 등 세월의 굴곡을 가지고 그가 돌아온 것이다. 연재 첫 글에서, 그는 이렇게 시작했다. “철없던 시절,...

어느 새 12월의 두 번째 주이다. 또 바쁘게 한 해를 살아 이제 마지막 한 달을 남겨두고 있는데, 과연 우리는 무엇을 위하여 그리 바쁘고, 무엇을 위하여 마음을 쓰며 살았을까? 스토리 하나가 머리에 스쳐 지나간다. 평생 바쁘게 일에 파묻혀 살던 사람이 드디어 외 딴 섬을 찾아 휴가를...

한국 사람들의 생각에는 유독 “먹는 것”이 많이 있는 것 같다. 우리는 가족을 “식구(食口)” 즉 “먹는 입”으로 정의를 하고,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에게 인생의 마지막 목표는 “다 먹자고 하는 일이다”라고 최종 결정하기도 한다. 그리고 우리는 인사도 “식사하셨나요?”라고 인사를 한다. 몇 일전 신문을 읽다 아주 흥미 있는 기사를...

요즘 대중 매체에 종종 등장하는 신조어가 있다. “소확행”이다. 원래 의미는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그의 수필 “랑겔한스섬의 오후”에서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을 때,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정리 되어 있는 속옷을 볼 때 느끼는 작은 즐거움’란 의미로 사용한 말이 한국에서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참으로 세월이 빨리 흘러가는 것 같다. 벌써 2018년의 추수 감사 주일이다. 좀 있으면 성탄절, 송구영신 예배, 그리고 신년 첫 주일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시간의 흐름 속에 때로 우리는 초조해진다. 내가 과연 이루어 놓은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면 식은 땀이 흐르기도 한다. 그래서 조급해지고, 성급한 말로, 성급한...

페이스북을 통하여 보는 미국 교회 목사님이 계시다. 늘 진솔한 일상의 나눔, 그리고 손자 자랑 등의 따뜻한 이야기들로 페이지가 채워진다. 언젠가, 목사님 포스트에 사모님 일상의 나눔 글이 올라왔다. 제목은 “TV 손자국”이었다. 요지는, 자신이 정말 깔끔을 떠는 사람인데, 특별히 TV 화면에 먼지나 자국이 난 것을 견디지 못했다는...

내가 좋아하는 인문학 중 한 사람은 서강대 철학과 교수 최진석씨이다. 자신이 추구하는 일을 위하여 최근 안정된 직장으로서 서강대 교수직을 사임하였다는 기사를 읽었다. 이분의 강의 내용 중, 선진국과 중진[후진]국을 구분하는 기준을 듣고 마음에 크게 공감한 적이 있다. 선진국, 중진국, 후진국은 소유의 여부를 떠나 (중진국만 되어도 돈도...